[강산 기자의 여기는 도쿄] ‘동메달 도전’ 이소희-신승찬, 이들의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대한민국 배드민턴 여자복식의 희망 이소희-신승찬(이상 27·인천국제공항)이 2020도쿄올림픽 동메달 도전에 나선다. 세계랭킹 4위 이소희-신승찬은 31일 일본 도쿄도 쵸후시 …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정보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