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퍼 김시우, 한 홀에서 5번 물을 찾아 원치 않는 랜드마크 PGA 투어 득점 기록

골퍼 랜드마크 기록?

골퍼 투어 를 알아보자
때로는 골퍼로서 최선을 다해도 라운드가 빠져나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한국의 김시우에게 일요일은 상황이 악화되어 훨씬 더 나빠진 순간들 중 하나일 뿐이었다.
김효주는 WGC-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에서 열린 11번홀(파3)에서 워터해저드에 연속 5타를
쳐 최종 합계 10오버파 13타를 기록했다.

김효주는 멤피스 TPC 사우스윈드에서 열린 155야드 홀에서 티샷을 한 뒤 그린 오른쪽 물 속에 공을 넣었다.
홀에서 96야드 떨어진 드롭존으로 옮긴 그는 그린 오른쪽 물속으로 번번이 공을 쳐내 11번째 샷으로 땅을 찾았다.
이후 홀 근처에서 슛을 날린 뒤 결국 13점으로 홈에 안착했다.
이번 10오버파는 메이저가 아닌 일반 PGA 투어에서 1983년 이후 가장 높은 파3 스코어였다.
PGA투어 3개 대회에서 우승한 김효주는 5오버파에서 15오버파로 미끄러졌다.
참담한 모습을 보이자 14일 다시 한 번 볼이 물에 빠지기 전 다음 홀에서 버디를 낚았다. 그는 결국 그 특정한
파3를 쌍꺼풀로 보았다.
버디 3개와 파 1개로 마무리했지만 선두인 에이브러햄 앤서, 샘 번즈, 마쓰야마 히데키에 30타 뒤진 채 승부를 가렸다.

골퍼

김효주는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에서 5번 티에서 샷을 한다.
안서는 플레이오프 2번홀에서 버디를 낚으며 PGA투어 첫 승을 거두며 멕시코 출신으로는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주, 김 선수는 도쿄 2020 올림픽 남자 골프 대회에서 32위의 점유율을 기록랬다

요즘 우리나라 선수들이 외국 프로경기에 나가 좋은성적을 거두는 일이 많다 앞으로도 이런 선수들이 많이

배출되어 우리나라 골프 문화가 발전하고 좋은 영향이 되기를 바란다 이런 선두을이 많아질수록 한국은

스포츠 강국이 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