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도 맘도 괴로웠던 태극마크…국내 최고 유격수 오지환, 자격 증명



신인 시절의 편견은 국내 최고의 유격수로 성장한 뒤에도 그를 좀처럼 놓아주지 않았다. 때문에 생애 첫 성인대회 태극마크의 영예는 기쁨보다 죄책감이 더 큰 듯했다. 그럼에도 묵묵히…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정보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