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이 두렵던 롯데 포수→투수로 함박웃음…등 뒤가 더 이상 허전하지 않다



2018년, 롯데 자이언츠 주전 포수였던 나종덕은 “야구장에 출근하는 게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갑작스레 찾아온 주전 포수의 무게감은 그의 어깨를 짓눌렀다. 그토록 좋아하던 야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정보 확인하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