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특사

영국 특사 남북한과 수십 년 간의 채권 공유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대사의 삶은 한국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남한과 북한을 오가며 일했다는 점에서 보기 드문 외교관이다. Crooks는 1995년 영국 외교관으로 처음 서울에 와서 1999년까지 4년 동안 이곳에서 살았습니다. 이곳에 머무는 동안 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73세 생일에 경남 안동을 방문하여 미디어 열풍을 일으켰습니다.

영국 특사

밤의민족 Crooks는 2008년에 북한의 수도에 갔다가 주교로 방문했습니다.

그는 2018년 대사로 비밀의 나라로 돌아와 올해 초 영국 외교부의 부름을 받아 주한 대사로 새로운 출발을 할 때까지

수년간 그곳에서 근무했습니다.more news

남북한과의 인연은 태어날 때부터 시작됐다.

그의 고향인 북아일랜드와 남북한의 안보 상황이 비슷하기 때문에 북아일랜드는 북한의 끊임없는 핵무기 추구로 인해

남한과 북한의 관계가 수렁에 빠졌을 때 가끔 한국 언론에 등장했다.

프로그램. 1998년 성금요일 협정으로 상징된 아일랜드의 성공적인 평화 프로세스는 일부 전문가들에 의해 남북한 화해의

가능한 모델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그는 자신의 출생지가 국경 너머의 삶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코리아타임즈와 자매지인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북아일랜드의 상황은 한반도와 다르다. 우리는 약 25년 전 북아일랜드 평화 프로세스를 거쳐 안전하고 지속 가능한 해결책을 찾았다”고 말했다. , 7월 28일.

“그런데 북아일랜드에서 자라면서 심리적으로 비슷한 면에서 항상 남아일랜드가 궁금했고 한반도에 매료되었습니다. 그래서 한국에 있을 때 북한이 어떤지 궁금해서 꼭 가보고 싶었습니다.”

영국 특사

수십 년 동안 베테랑 외교관이자 한국 참관인으로서 그는 외국 주둔지로서의 한국의 중요성이 극적으로 변하는 것을

직접 목격했습니다.

25여 년 전 크룩스가 서울에 처음 게시됐을 당시 한국은 영국 외교관이 직위를 맡는 동안 고난 수당을 받은 나라였다.

“이제 더 많은 영국 외교관들이 한국에 오기를 원합니다.

물론 한국은 눈부신 경제 발전을 이루었지만 한국인들은 또한 그들의 문화, 특히 한류에서 많은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Crooks는 영국과 북한의 관계가 한국과의 관계와 많이 다르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그는 “영국은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고 북한은 외교관을 존경하지만 한국만큼 친밀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치 체제의 차이는 외교 문제를 다루는 방식의 차이로 이어졌다.

주한 영국의 최고 사절인 크룩스는 한국의 정치적, 경제적 거물과 만날 기회가 많았지만 평양에서는 그 기회가 더 적었습니다.

실제로 크룩스는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단 한 번 만난 적이 있다.

“약 3년 전인 2019년 7월 27일 승전기념일이 내가 참석한 마지막 대규모 행사였다.

나는 김정은이 무대에 앉아 있는 것을 보았고 김정은을 본 것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개인적으로” Crooks가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