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뿔소처럼 혼자 헤매다

코뿔소처럼 혼자 헤매다

코뿔소처럼

강남오피 “남편이 당신을 책망하고 떠나더라도 그것이 당신의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너무 자신을 비판하지 마십시오.

하늘과 해 앞에서는 부끄러울 것이 없는데도, 아무도 알아보지 못하더라도 근심과 근심으로 부모에게 받은 나에게 해를 끼치지 말라.”

김호연재(1681~1722)는 시골풍경이나 형제들과의 대화를 그린 시를 썼다. 결혼 10년여 만에 쓴 경계에 관한 작업에서 그녀는

자신의 관계가 엉망이었다고 고백하고 당시의 무책임한 남편들을 비판했다. 첩에 대해서는 아내에게 원망하지 말라고 하기 보다는

남편이 첩을 두지 말라고 하는 것은 아내에게 큰 상처를 주기 때문이다. 이것은 여성에 대한 억압이 보편적인 진리라고 믿었던 시기에 묵묵히 고통받는 여성들을 대변하기 위한 이례적인 시도였습니다.

코뿔소처럼

김씨는 200여 편의 걸작을 남긴 조선 중기 시인으로 힘든 결혼생활을 시로 승화시켰다. 김의 부모는 함께 술을 마시며 바둑을 하고 시와 산문을 쓰고 교류했다. 그들은 서로를 존중하고 그 당시에는 보기 드문 오랜 친구처럼 일상을 공유했습니다.

이러한 환경은 김에게 일상의 기쁨과 슬픔을 아름다운 시로 바꾸는 데 필요한 지적이고 감성적인 교육을 제공했다. 그러나

결혼 후 남성 중심의 성리학의 위선과 비합리성을 깨닫게 되었다. 노론 가문의 최강자인 장동김씨와 송은진씨가 합류한 결혼이었지만 그녀의 남편은 그녀를 방치하고 평생 상처를 입혔다.More news

“저속한 무리들과 어울리지 않으려고 계속 노력했지만 사람들은 저를 잘못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저는 여자로서 여자 숙소에

갇힌 것이 안타깝습니다. 이 상황에서 제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흔들리지 않고 묵묵히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뿐인데… 그게 덕후의 길입니다.”

자신을 미덕의 여인상으로 비유했던 김씨는 부조화로 가득 찬 세속적 삶에서 자신을 고립시키면서 시를 쓰며 품위를 유지하려고

노력했다. 또한 그녀는 다른 여성들에게 상황을 개선하려고 노력하더라도 자신의 진정한 감정을 드러내지 말라고 조언했습니다.

남편에게 소극적으로 의존할 수 없었던 김씨는 가사도우미를 돌보고 농사를 돌보고 세금을 내면서 혼자 집안일을 했다.

결국 그녀는 자신의 자리에서 자신의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덕이 있는 여성이 하는 일을 증명했습니다.

불행히도 그녀는 사회가 여성의 능력과 업적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에 작가로서 널리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42세의 짧은

생애를 마감한 그녀의 덕행녀로서의 품위는 그 누구도, 심지어는 남편조차 이의를 제기할 수 없었다.

‘넓고 품위 있는’이라는 뜻의 호연이라는 이름을 가진 김씨는 오늘날 ‘그녀의 품위를 지킨다’는 뜻의 호연재로 불리고 있다. 그녀가 집필을 이어갔던 남편의 집인 호연재 고택(국가 민속 문화재 제290호)은 대전에 있다. 약 300년 전 충청도 양반가옥의 구조를 보여주고 있다.